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파라치 학원’ 피해주의보

대구에 사는 A씨는 신고포상금을 노리고 서울에 있는 파파라치 양성 학원에 등록했다. 수업료는 25만원. 실습에 필요하다는 학원 강사 말에 160만원을 주고 파파라치용 최신형 캠코더도 공동구매했다. 하지만 알고 보니 캠코더의 인터넷 판매가는 50만원에 불과했다. A씨는 반품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실습용 캠코더 등 고가 강매
수강료 환불 거절 피해도 늘어

 공정거래위원회가 16일 전문신고자 양성학원, 일명 ‘파파라치 학원’에 대한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공정위 김정기 소비자안전정보과장은 “전국적으로 971개 신고포상금제도가 운영되면서 파파라치 학원까지 생겨났지만 과장광고, 환불 거절 등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파파라치 학원 관련 상담건수는 2010년 11건에서 지난해 46건으로 증가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파파라치 학원은 주로 서울 강남 지역 오피스텔에서 25만원 정도를 받고 이론교육(1~2일)과 실습교육(1일)을 실시한다. 이 중 일부 학원은 실습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수강생에게 카메라 등 장비 구입을 유도한다. 이때 시중 판매가보다 3~4배 비싼 가격으로 바가지를 씌우기 일쑤다. 장비만 팔아놓고 수업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도 한다. 2010년 이후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파파라치 학원 관련 피해상담 중 ‘장비 환불 거부’가 59%를 차지했다. 수강료 환불 거부가 27%, 강의 내용 불만은 7%였다.



 김정기 과장은 “파파라치 학원에 등록한다면 소비자상담센터(전화 1372)를 통해 피해사례가 없는 업체인지 먼저 살피라”며 “환불에 대비해 수강료나 장비 구매 영수증은 반드시 확보할 것”을 조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