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려 보이면서도 고혹적인 매력 신부들 바비인형 스타일 재발견



결혼식을 앞둔 신부들은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1시간’을 보내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한다. 흔히 웨딩드레스가 신부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이 더 중요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얼굴이 더욱 돋보이기도, 반대로 늙어 보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뷰티살롱 ‘순수’에서 올해 신부들을 위한 헤어스타일로 ‘바비인형’ 스타일을 제안했다.

바비인형 스타일 1 올리비아 핫세

헤어 -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의 올리비아 핫세는 4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고혹적인 매력을 뽐낸 최고의 여성으로 꼽힌다. 여기서 영감을 받은 헤어스타일로, 청초하면서도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살렸다. 가운데 가르마를 타 정갈하고 깨끗한 이미지를 주고, 묶은 뒷머리는 웨이브를 줘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스타일을 스타일리시하게 변화시켰다.

메이크업 - 연보라빛 블러셔를 사용해 신비로운 느낌이 나도록 했다. 피부 표현을 자연스럽게 하고 눈썹, 눈매는 또렷함을 살리는 것이 포인트다. 스튜디오 촬영할 때 더욱 빛을 발한다.

바비인형 스타일 2 포니테일

헤어 - 포니테일은 신부를 세련되고 어려 보이게 만드는 가장 효과적인 헤어스타일이다. 모발 전체에 자연스러운 볼륨을 살린 후 정수리에서 묶는다. 이는 정면에서 봤을 땐 이마를 드러내 깔끔한 느낌이 나고, 옆과 뒤에서 보면 발랄한 느낌을 준다. 끝머리는 살짝 웨이브를 줘 바비인형 처럼 귀여우면서 사랑스러운 느낌을 연출한다.

메이크업 - 자연스럽고 깨끗한 메이크업을 한다. 단, 신부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리는 것이 핵심이다. 베이스는 촉촉하게 하고 눈은 음영을 줘 깊이감 있는 눈매를 만든다. 입술은 틴트와 투명 립글로스로 생기 있는 느낌을 살린다.

바비인형 스타일 3 반 머리

헤어 - 긴 머리를 자연스럽게 이용하는 반 머리는 사랑스러운 느낌과 여성스러움, 시크함을 동시에 표현해줘 신부들이 가장 선호한다. 윗머리는 묶어 깔끔하고, 아래 쪽 푼 머리는 풍성하게 웨이브를 줘 여성스러운 바비인형의 느낌을 살릴 수 있다. 웨이브를 한 방향으로 연출해 통일감있게 컬을 주면 고전적 이미지도 줄 수 있다.

메이크업 - 자연스러운 헤어엔 강렬한 메이크업을 해야 세련미가 산다. 어른들이 오시는 자리이므로 세미 스모키 아이로 눈매를 표현하고 입술은 자연스러운 컬러를 발라 도발적인 느낌을 줄여준다. 부드럽고 우아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