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례대표 포함 140석 안팎서 치열한 제1당 다툼

4·11 총선을 이틀 앞둔 9일 여야 대표는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서 거리 유세전을 펼쳤다. 인천시 동춘동 한양아파트 입구에서 유권자들이 후보의 연설을 듣고 있다. [인천=오종택 기자]

4·11 총선에서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받아들 최종 성적표에 따라 정국은 크게 요동칠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이번 총선이 12월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띤 만큼 양당 의석수는 대선 정국의 주도권을 누가 쥐느냐와도 직결된다.

 양당 지도부나 대다수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번 총선은 비례대표 의석을 포함해 140석 안팎에서 제1당 경쟁이 벌어지는 승부로 끝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정치권에서는 ‘포스트 총선’ 정국을 좌우할 가장 큰 변수로 민주당의 의석수를 꼽는다. 정권 임기 말을 맞아 야권이 ‘창’을 쥘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2000년 16대 총선 이후 12년 만에 여소야대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어서다.

 민주당이 단독 과반에는 실패해도 140석 안팎의 의석을 확보해 제1당이 되면 12월 대선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다. 13~15석 확보가 점쳐지는 통합진보당과 ‘야권 과반’을 이뤄 대여 파상공세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야권은 이미 “이명박 정권의 모든 것을 뒤집어놓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제주 해군기지 건설, 4대강 개발 등 현 정권 핵심사업은 물론 민간인 불법사찰과 대통령 친인척·측근 비리 등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각종 특검과 청문회 개최를 요구할 태세다. 이를 통해 ‘이명박근혜 정권’에 대한 심판론을 고조시켜 정권교체 가능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반대로 야권 과반이 불가능해지면 심각한 내홍이 불가피하다. 특히 민주당에선 공천 실패를 이유로 한명숙 대표의 리더십에 대한 비판론이 제기될 수 있다. 대선 유력주자인 문재인 후보의 위상은 PK(부산·경남) 선거 결과에 달려 있겠지만 ‘노무현계 책임론’에서 일정 부분 상처를 입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통합진보당 역시 숙원이었던 원내교섭단체 구성 실패에 대한 책임공방으로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제3의 길’ 행보에 나선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

 새누리당은 여소야대 정국이 오지 않을까 비상이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당권을 쥐기 전만 해도 “100석 확보도 쉽지 않다”는 비관론이 일색이었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이 쇄신을 통해 상황이 전보다 나아졌다 해도 제1당 경쟁은 아직 어렵다는 게 당내 분석이다.

 내부적으론 탄핵정국에서 얻었던 121석을 새누리당 성패의 기준으로 봐야 한다는 견해가 많다. 새누리당이 121석을 여유 있게 넘길 경우 박 위원장이 1인 체제를 굳건히 하는 동시에 정권 재창출에도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다만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시작될 야권의 파상공세는 그에게 현 정권과의 관계설정에 대한 고민을 안겨줄 수 있다. 그러나 총선에서 121석 이하 의석을 얻을 경우 ‘박근혜 후보 대세론’에 흠집이 갈 수도 있다. 전체 성적표와 상관없이 PK에서 적지 않은 ‘실점’을 하면 ‘TK(대구·경북)’에 고립되는 양상이 돼 표 확장력의 한계를 드러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