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슬림 담배 ‘에쎄’ 수출 1000억 개비 돌파

일반 담배(두께 8㎜, 길이 84㎜)보다 가늘고 긴 모양(6㎜, 100㎜)의 ‘에쎄’. 국내 담배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에쎄가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며 누적 수출 실적 1000억 개비를 돌파했다.

 KT&G는 3월 말 기준으로 외국에서의 에쎄 브랜드 누적 판매량이 1005억9900만 개비에 달했다고 9일 밝혔다. 담배 길이를 모두 더하면 약 1006만㎞로 지구를 250바퀴 돌거나 달과 지구를 13번 오고 갈 수 있는 거리다.

 에쎄 수출은 2001년 시작됐다. 첫해 수출량은 600만 개비에 불과했다. 이후 2006년엔 100억 개비를 넘겼고, 지난해엔 201억 개비를 돌파했다. 현재 에쎄가 수출되는 나라는 40여 곳. 이 가운데 러시아·중동·중앙아시아에서 특히 인기가 좋아 세계 초슬림 담배 판매시장에서 점유율이 가장 높다. KT&G는 프랑스·포르투갈·오스트리아 등으로도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KT&G 관계자는 “슬림한 디자인으로 해외 젊은 여성에게 선풍적 인기를 얻으면서 수출이 급증했다”고 말했다.

 1996년 기계 한 대로 만들기 시작한 에쎄는 현재 국내 대전 신탄진 공장과 러시아 등 3개국 공장에서 연간 약 400억 개비가 생산된다. 이는 전 세계 초슬림 담배(두께가 6㎜ 또는 둘레가 17㎜ 안팎의 담배) 생산량의 약 35%에 해당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