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시원 결혼 2년만에 이혼?

최근 서장훈ㆍ오정연 부부, 조혜련 부부에 이어 한류 스타 류시원(40)씨도 결혼 2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류 씨의 부인 조모 씨(31)는 지난달 22일 서울 서초동 서울가정법원에 류씨를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현재 조정 신청서만 접수된 상태며 조정 기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들의 파경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류 씨의 소속사인 알스컴퍼니는 “이혼 소식을 언론을 통해 처음 들었다”며 “사태를 좀 더 파악해 본 뒤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류 씨는 2009년 여름 지인의 소개로 만난 무용학도 출신 조 씨와 2010년 10월 결혼했다. 결혼 3개월만인 지난해 1월 딸을 얻었다. 류시원은 이혼소식이 알려진 9일 새벽까지 복귀작인 채널A의 ‘굿바이, 마눌’의 촬영을 무사히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