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름진 음식, 폭탄주, 흡연 … 젊으니까 괜찮다고?

3년차 직장인 김태정(가명·34·서울 송파구)씨. 1m75㎝의 키에 호리호리한 외모지만 허리 둘레가 93㎝일 정도로 뱃살이 두껍다. 김씨가 생각하는 뱃살의 원인은 음주. 김씨는 “회식이 잦고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동료와 어울리다 보니 일주일에 보통 3회 , 한 번에 소주 2병 정도는 기본”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술자리에선 술만 먹을 수 없다는 것. 담배를 피우고, 육류나 기름진 안주를 먹는 횟수도 늘었다. 김씨의 하루 섭취 열량은 약 3800㎉. 성인 하루 권장량(2500㎉)을 훌쩍 넘었지만 운동량은 제로에 가깝다.



[커버스토리] 3040 위협하는 대사증후군

 결국 건강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김씨는 지난해 건강검진에서 공복 혈당수치가 108㎎/dL로 나타나 ‘당뇨 전 단계’ 판정을 받았다. 혈압과 중성지방 수치도 각각 140㎜Hg(수축기 혈압), 300㎎/dL로 정상치보다 높게 나왔다.



 경증 고혈압·고혈당·고지혈증으로 전형적인 대사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병원에서는 이대로 방치하면 심장병·뇌졸중 위험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씨는 깜짝 놀라 이때부터 몸을 돌보기 시작했다. 그는 식사일기를 작성하고 저칼로리 음식을 만드는 법을 배웠다. 또 출근할 때 20분, 점심식사 후 30분 동안 걸으라는 운동 상담도 받았다. 이렇게 3개월을 노력한 끝에 김씨의 허리 둘레는 치료 전보다 4㎝,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절반 이상 줄었다.



 
[중앙포토]




성인병 시한폭탄을 몸 안에 품고 사는 젊은 직장인이 적지 않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일 국내 성인의 고위험 음주율이 2005년 14.9%에서 2010년 17.2%로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이 중 30, 40대 남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각각 21%, 20.3%로 평균치를 크게 웃돌았다. 고위험 음주는 일주일에 2회 이상, 한 번에 소주 7잔(여성 5잔) 이상을 마실 때를 말한다.



 강북삼성병원 신호철(가정의학과) 건강의학본부장은 “젊은 층은 고지방식 위주의 서구식 식습관에 익숙하고, 절대적인 수면 부족과 스트레스 환경에 동시에 빠져 있다”며 “이것이 우리나라 젊은 직장인에게 대사증후군이 드물지 않은 이유”라고 말했다.



외국에서는 한국을 ‘성인병의 화약고’라고 부른다. 지난해 본지 기자와 만난 미국 존스홉킨스대 엘리세오 구알라 박사는 “한국은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스트레스·음주·흡연에 동시 노출되는 젊은 활동인구가 가장 많은 국가”라고 말했다.



 당장 문제가 없다고 안심할 수도 없다. 강북삼성병원 산업의학과 유승호 교수는 2007년 직장건강검진에서 대사증후군이 없는 건강한 30대 직장인 4779명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건강검진 때는 아무 문제가 없던 직장인 남성 100명 가운데 15명 정도가 약 2년 안에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은 여성보다 흡연을 많이 하고 나쁜 식습관을 가지고 있어 대사증후군에 더 많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진이 20세 이상 성인 2000여 명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요인을 연구했더니 폭음 횟수가 많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대사증후군 발병률이 60% 이상 높다는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미국심장학회지’, 2004). 나이가 젊을수록 더 폭음을 많이 했다. 젊다고 건강을 자신하다가 큰코 다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물론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사회적인 환경에 따라 대사증후군 유발 가능성도 달라진다. 영국 런던대 연구팀이 2006년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만성적인 업무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대사증후군 가능성이 2배 이상 높았다. 이는 35~55세 1만 명의 영국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 결과다.



 미국 국립암연구소 배리 크래머 암예방정책관은 “한국과 같이 경제활동 인구 대부분이 육류 섭취를 과도하게 하고, 음주·흡연을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환경에 놓인 국가를 본 적이 없다”며 “국가가 더 적극적으로 개입해 대사증후군의 환경 위험요인을 줄이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사증후군 검진과 상담을 받으려면 병원에 있는 건강검진센터나 보건소의 전문관리센터를 찾으면 된다. 혈압·혈당·허리둘레·중성지방·콜레스테롤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사 결과에 따라 대사증후군 관리 대상으로 분류되면 건강 상태에 따라 식단이나 운동법 등을 알려준다.



권병준 기자



대사증후군=복부비만이면서 혈압·혈당·중성지방이 기준치보다 높고 고밀도 콜레스테롤(HDL)이 낮은 경우를 말한다.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