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MB 호건 사장 “미국 투자이민, 수익률만 좇다간 낭패”

“한국인들은 미국에 투자 이민을 가겠다면서도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지보다 투자 수익률에 더 집착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투자이민중개소 CMB 호건 사장
“일자리 못 늘려 영주권 못 받을 수도”

 미국 현지 투자이민 중개소 CMB(California



Military Based)의 패트릭 호건(사진) 사장이 한 말이다. 7~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2 해외유학·이민 박람회’에 참석한 그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연 평균 25%까지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한국 이민 희망자를 유혹하는 업체들이 많은데, 여기에 끌리면 자칫 낭패를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호건 사장은 이어 “연방정부나 주정부, 또는 지자체가 일자리에 초점을 두고 벌이는 사업이 영주권이 잘 나오는 사업”이라며 “이런 사업들은 수익률은 별로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투자 이민이란 미국에 50만 달러(약 5억7000만원) 이상을 투자해 영주권을 얻는 제도다. 투자를 한다고 바로 영주권을 얻어 이민을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며, 투자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 일자리가 생겼을 때 영주권이 나온다. 새로 생기는 일자리 50개당 영주권 하나가 발급된다.



 호건 사장은 특히 “중개소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영주권이 임시인지, 영구인지를 꼭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부분 중개소가 ‘영주권을 따주겠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임시 영주권밖에 얻어줄 수 없는 업체들이 많다는 것이다. 호건 사장에 따르면, 영구 영주권을 발급받아줄 수 있는 곳은 미국 내 전체 200여 중개소 중 CMB를 비롯해 모두 7곳뿐이다. 그는 “언젠가 영구 영주권이 나올 것으로 생각해 미국에 갔다가 임시 영주권 기한이 끝난 뒤 불법체류자 신세로 전락한 이민자들도 상당수”라고 전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