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16회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피가 마르는 ‘잔 바둑

<준결승 1국> ○·천야오예 9단 ●·원성진 9단



제6보(60~76)=잔 바둑이다. 흑▲를 끝으로 큰 곳도 거의 사라졌고, 결국 중앙의 자잘한 펀치에서 승부가 날 모양이다. 이런 바둑은 피가 마른다. 이세돌 9단이 폭풍 같은 바둑을 선호하는 이유도 이런 형태의 계산이 너무 힘들고 피곤하기 때문이다. 흑은 앞서 있다지만 현찰은 비슷하고 두터움에서 앞선 형국이다. 이 두터움이 집이 되기까지는 긴 여정이다. 그래도 앞선 흑은 좀 낫다. 백은 이대로 밀릴까 전전긍긍이다.



 60-지금 상황에선 이쪽이 반상 최대다. 하나 정답에서 살짝 빗나갔다. 원성진의 63, 65가 좋은 수. 천야오예는 받아 주자니 억울해 그 다음 큰 곳인 66으로 손을 돌린다. 비록 선수를 잡았다 하나 A의 따내기가 아프게 남았다. 61은 ‘참고도’ 백1이 정답이었다. 백1에 흑이 받아 주면 백은 좌상을 차지한다. 흑이 받지 않고 2로 두면 백3으로 밀어 전혀 다른 바둑이 된다. 어느 쪽이든 실전보다 단 한 집이라도 나았다. 미세한 바둑이기에 한 집도 하늘처럼 무겁게 다가온다. 70도 힘이 들어간 수. 괜히 71 한 방을 더 당했다. 70은 B로 곱게 늘어 둘 곳. 큰 끝내기는 대충 마무리됐다. 73부터 바둑은 드디어 최후의 승부처라 할 중앙을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박치문 전문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