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낮 아파트 덮친 전투기 추락 현장 가보니

6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버지니아주 아파트 단지에 추락한 미 해군 F/A-18D 호넷 전투기의 잔해. 현지 언론은 “두 조종사가 탈출해 목숨을 건진 것은 기적 같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고에 대해 미 해군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버지니아비치 AP=연합뉴스]


훈련 중이던 전투기가 금요일 대낮 아파트 단지에 추락했다. 추락으로 인한 화재로 아파트 40여 가구가 피해를 보았다. 하지만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 조종사 2명을 포함해 7명만 다쳤다. 그것도 조종사 중 한 명만 입원할 정도였고, 나머지 부상자는 모두 찰과상이었다. 미국 버지니아주 동부 해안의 휴양도시인 버지니아비치에서 6일 오후(현지시간) 발생한 일이다. 언론들은 ‘금요일의 기적’이라고 이 소식을 전했다. 사고기는 미 해군 소속 F/A-18D 호넷 전투기였다.

미 전투기 아파트에 추락
사망자 없이 7명 찰과상



 군 당국은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고인데도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은 건 추락한 전투기의 연료가 남아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에 따르면 한 조종사는 낙하산에 매달려 아파트 담벼락에 떨어진 뒤 “집을 무너뜨려서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