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일, 북 미사일 발사 땐 유엔서 대응책 마련

왼쪽부터 김성환 장관, 양제츠 부장, 겐바 고이치로 외상.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중국의 양제츠(楊潔<7BEA>) 외교부장, 일본의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상은 8일 중국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이 로켓(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3국이 유엔에서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3국 외교장관 회담서 확인

 조병제 외교부 대변인은 회담 후 “김 장관은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가 유엔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인 만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제재가 필요하다 점을 중국과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양 부장은 “위성 발사가 가져올 부정적 영향이 크다는 입장을 (북한에) 전달했으며 (위성을) 발사하지 않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위성을 발사하면 긴밀히 접촉해 서울·베이징·유엔 3곳에서 소통해 나가자”고 말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이에 대해 “양 부장이 유엔에서의 소통을 거론한 것은 북한의 로켓 발사 강행이 유엔 안보리 결의(1874호) 위반이라는 사실을 묵시적으로 인정하고, 유엔에서 대응방안이 논의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중국의 대응 방안에 유엔 차원의 대북 제재가 포함돼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김 장관과 겐바 외상은 이날 오전 3개국 회담에 앞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북한의 위성 발사 시 양국이 협력해 유엔 안보리를 통해 대응책을 모색하고, 미국과도 긴밀히 공조키로 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