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한별 "말도 안되는 헛소문, 달고 살았다"

배우 박한별이 자신을 둘러싼 헛소문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박한별은 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말도 안 되는, 이해할 수 없는 헛소문을 달고 살았다"며 "지금도 어디선가 그럴듯한 소설 같은 소문들이 나의 이미지를 만들고 또 누군가들은 그 소문을 믿으면서 그들의 상상 속에 나라는 존재를 그리겠지"이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또 “헛소문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말 진실된 나를 알고 싶은 것인가. 아님 나를 그들이 원하는대로 만들고 싶은 것인가.

혹은 그냥 남을 헐뜯는 게 재밌어서 그런것일 수도 있고. 그것도 아님 그냥 단순히 날 아프게 하고싶은 거겠지. 내가 행복하게 사는 것이 싫어서”라고 적어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자신의 재미와 행복을 위해서라면 누군가의 마음이 다칠수있는 이야기, 남을 아프게하는 말보다는 누군가를 향한 칭찬, 예쁜 말을 하며 살아가는 편이 훨씬 행복하고 예쁜 삶을 살 수 있다는 거. 알죠?”라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이 글이 올라오자 트위터와 인터넷에는 "무슨 일이 있는거냐" "괜찮냐"는 팬들의 질문과 격려가 이어졌다. 그러자 박한별은 "당연히 이 세상엔 따뜻한 분들이 더 많다는거 누구보다 잘알죠. 저 힘들다고 올린 글 아니예용. 히히 걱정해주셔서 감사감사!"라는 답을 남겼다.

가수 세븐과 교제중인 박한별은 지난 1일 종영한 MBN 주말극 '갈수록 기세등등'에서 여군으로 출연했으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