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도남' 유행어 만든 조석 "내 웹툰 고료가…"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지난해 말 주요 포털엔 갑자기 ‘시소’ ‘시소가 영어’가 인기 검색어로 떴다. 진원지는 이날 올라온 네이버 웹툰 ‘마음의 소리’의 ‘연말정산’ 편이었다. 이 에피소드에서 주인공이 놀이기구인 시소(Seesaw)가 영어라는 사실을 몰라 충격을 받는다는 유머가 나오자 이걸 본 네티즌이 앞다퉈 시소를 검색한 것이다.
일주일에 두 번씩 연재되는 이 웹툰이 인터넷 흐름을 좌지우지하는 이른바 ‘조석 효과’의 사례는 이외에도 많다. 주인공 대사인 “나는 차가운 도시 남자, 내 여자에게만은 따뜻하지”를 줄인 ‘차도남’은 금세 유행어가 됐다. “주 3회 마감을 하면서 만화 합숙소 같은 생활을 한다”는 조석(29·사진) 작가를 4일 전화로 만났다. 전주대 영상만화학과를 중퇴하고 ‘마음의 소리’로 데뷔한 그는 강풀 등과 함께 업계 최고 대우를 받는 스타 작가다. 2006년 9월 8일 시작한 ‘마음의 소리’는 최장기 연재 웹툰으로 현재 614회까지 실렸다.

-600회 특집이 ‘미리 보는 6000화’였다. 진짜 그때까지 할 생각인가.
“모르겠다. 처음엔 정말 겁이 없었다. 재미있는 포인트 하나만 잡아 무작정 올리다 보니 달랑 두 컷짜리 에피소드도 있었다. 요즘은 공을 많이 들인다. 한 회에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요소를 2~3개씩 배치하고 이를 유기적으로 엮으려고 한다. 이게 꼭 좋은 건 아닌 것 같다. 읽는 데 방해가 된다는 사람도 있지만 이렇게 해야 마음이 편하다.”

-독자층에 대한 정보가 있나.
“인터넷에 익숙한 10대, 20대 초반이라고 알고 있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다 보니 인터넷 문화가 대중문화의 흐름을 좌지우지하게 된 것 같다. 과거지상파 방송에선 인터넷 용어를 쓰지 않았지만 요새는 공공연하게 사용한다.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 내 만화도 ‘전체 관람가’가 된 느낌이다.”

-인터넷 매체 속성을 잘 관찰하고 소재로 이용한다.
“초기엔 인터넷 유행어를 관찰해 많이 썼다. 하지만 곧 한계가 오더라. 창작을 안 하고, 인기 있는 것을 가져다 그냥 쓰게 된다. 의식적으로 인터넷을 피한다. 이렇게 하니까 만화엔 오히려 도움이 된다.”

-웹툰의 생산·소비 방식은 기존 출판만화와 완전히 다르다.
“만화 타이틀 수가 많을 뿐이지 심각한 경쟁 구도는 아닌 것 같다. 화제작이 있으면 접속한 김에 내 것도 클릭해 보는 것 같다. 내 만화는 출판만화 시절엔 세상에 나올 수 없었던 만화다. 출판사에 가서 ‘주인공이 난데, 가끔 우리 아빠도 나오고 엄마도 나오는 개그만화 그릴게요’라고 했다면 당장 ‘꺼져’라는 반응이 나왔을 듯하다. 웹툰은 나 같은 사람도 만화를 그릴 수 있게 했다. 완성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를 지닌 만화가들이 웹에 등장하고, 인터넷이 대중문화의 중심이 되면서 웹툰 그리기 좋은 환경이 형성된 듯하다.”

-웹툰 때문에 만화는 무료 콘텐트로 굳어졌다는 지적도 있다.
“그게 웹툰 열풍에서 가장 문제 되는 부분이다. 만화 자체로 발생하는 수익이 없다. 최근 네이버에서 만화 유료 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는데 해답이 될 만한 실험인 것 같다. 난 안 하고 있지만 이게 꽤 수익이 된다고 들었다.”

-고료가 얼마인지 궁금하다. 판권도 팔렸나.
“회당 2000만원이란 소문도 있다던데 말도 안 된다. 상식적인 선이다. 판권은 문의를 받은 적도 없다. 도대체 이걸로 뭘 하겠나.”

-웹툰이 진화할 방향에 대한 예측을 해보자면.
“과거엔 웹툰은 그림 잘 못 그리는 만화과 학생들이 하는 것이었다. 엘리트들은 다 게임회사로 갔다. 장르도 개그만화에 한정돼 있었는데 이젠 판타지에서 장르물까지 다양하다. 그림 수준, 연출 기법도 몇 년 전과 차원이 다르다. 앞으론 훨씬 더한 볼거리를 요구하지 않을까. 갑자기 동영상 나오거나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3D가 등장한다든지. 나만 해도 출판만화를 보고 자란 세대인데, 웹툰을 보고 자란 아이들이 데뷔할 날도 멀지 않았다. 그땐 정말 치열한 장이 될 듯하다.”

전영선 기자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