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빗자루질로 상대팀 돌을 득점지역서 밀어내는 빙판 스포츠

컬링(curling)은 마찰의 운동이다. 화강암을 소재로 한 둥글 납작한 돌(stone·19.96㎏)에 회전을 줘 얼음판 위에 미끄러뜨리는데, 이때 얼음을 ‘브룸(broom)’이란 도구로 닦아준다. 얼음 알갱이가 녹으면서 마찰이 줄어들어 원하는 방향으로 돌이 빠르게 진행하게 된다. 이 돌이 ‘하우스(house)’라고 불리는 득점 구역에 들어가면 득점할 수 있다. 특히 상대 팀 돌보다 하우스 정중앙을 뜻하는 ‘버튼(button)’에 가깝게 돌이 안착하면 상대 팀 돌이 ‘0’점으로 계산되기 때문에 상대방의 돌을 하우스 밖으로 쳐내는 것이 관건이다.

컬링은 스코틀랜드에서 유래됐지만 세계 1위를 다투는 강호는 캐나다와 스웨덴이다. 1998년 제18회 나가노 겨울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됐으며 여자팀은 세계 28개 팀이 순위를 다툰다. 한국대표팀(여자)은 세계 12위로 최근 국가대표팀의 선전으로 사상 최초로 4강에 올랐다.

경기는 각각 4명(후보 1명은 별도)으로 구성된 두 팀이 10회에 걸쳐 승부를 겨룬다. 팀별로 번갈아 가며 한 선수당 2개씩 총 16개의 돌을 던지게 된다. 경기장은 길이 42.07m에 너비 4.27m로 하우스는 4개의 원으로 구성된다.

경기 시작 전엔 물뿌리개 모양의 기구로 얼음판에 물을 뿌려 ‘페블(pebble·얼음 알갱이)’을 만든다. 선수가 던진 돌이 전진하는 동안 다른 선수 2명은 돌이 지나가는 길을 계산해 빗자루 모양의 브룸으로 얼음 알갱이를 조절한다. 돌의 진행 방향과 속도를 조절하기 위한 동작을 ‘스위핑(sweeping)’이라고 하며 이를 하는 2명의 선수를 스위퍼(sweeper)라고 부른다. 예컨대 생각보다 돌이 빠르게 진행하면 스위핑을 덜하고, 느리게 움직이면 스위핑을 더 하는 식이다.

선수들은 각각 돌을 던지는 차례가 정해져 있다. 첫째로 던지는 선수가 리드(lead)로 김은지 선수가 한다. 둘째로 던지는 선수를 세컨드(second·신미성 선수)라고 부르며 서드(third·이슬비 선수)-스킵(skip·주장·마지막 주자로 김지선 선수) 순으로 이어진다. 속도를 다투는 운동은 아니지만 스위핑을 하는 선수들의 체력 부담이 커 후보(이현정) 선수까지 돌아가며 게임에 참여한다.

게임은 2시간30분가량으로 회당 득점으로 승부를 따져 총점을 낸다. 국내엔 94년 대한컬링경기연맹의 창설과 함께 도입됐다. 전용 경기장은 서울 태릉선수촌과 경북 의성에 있다.

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