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여행, 여수로 갈까요

오는 5월 12일 개막하는 여수 세계엑스포는 106개국이 참가하고 1000만 명 이상이 찾는 국제적인 행사다. 개막 한 달여를 앞두고 현재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사진=신동연 선임기자]




‘살아 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The Living Ocean and Coast)’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여수 세계 엑스포(5월 12일∼8월 12일)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여수 엑스포는 여수 신항 일대 271만㎡의 넓은 부지에서 석 달 이나 열린다. 볼거리도 많고 체험 프로그램도 넘친다. 너무 많아서 일일이 소개하기도 벅찰 정도다. 고민 끝에 여수 세계 엑스포를 일곱 가지 테마로 나눠봤다.



1 여수 세계 엑스포는 세계인의 축제다. 모두 106개 나라에서 참가한다. 엑스포가 열리는 석 달간 1000만 명이 넘는 인파가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림픽과 월드컵에 이어 세계 3대 제전이라는 조직위원회의 말이 그리 틀린 말은 아니다.



2 여수 엑스포는 거대한 갤러리다. 건물 하나하나가 예술품이다. 국내 최초로 바다 위에 세워진 주제관, 거대한 태극 문양을 본뜬 한국관, 다도해 풍광을 형상화한 국제관, 거대한 하프 형태의 스카이타워 등 저마다 독특한 개성을 뽐내고 있다.



3 여수 엑스포는 3만3000원만 내고 떠나는 세계 여행이다. 참가국의 전통 춤이나 민속공연 등이 수시로 열리고, 특정 국가의 날 공연장을 찾으면 그 나라만의 독특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예컨대 7월 19일 예정된 이스라엘의 날에는 최근 유럽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쉐케탁(Sheketak) 공연도 만끽할 수 있다. 쉐케탁은 춤과 연극, 라이브 뮤직, 비디오 아트가 한데 어우러진 다이내믹하고 유머러스한 멀티미디어 공연이다.



4 여수 엑스포는 문화 올림픽이다. 93일 동안 400개나 되는 공연이 8000회 이상 열린다. 하루 100회꼴이다. 여수 엑스포에서 레이저쇼나 불꽃놀이는 흔히 볼 수 있는 이벤트다. 이외에 물로 만든 스크린에 다양한 이야기를 접목시킨 멀티미디어 쇼가 날마다 펼쳐진다. 바다를 주제로 한 창작극이나 발레·댄스 거리공연도 열린다. 한국의 아이돌 스타가 총출동하고, 해외 유명 팝스타와 클래식 아티스트의 공연도 수시로 진행된다.



5 여수 엑스포는 유비쿼터스의 현장이다. 여수 엑스포는 전시된 물건만 구경하다 나오는 눈요기용 행사가 아니다. 관람객 각자가 쥐고 있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꿈의 고래’를 직접 키우기도 하고 듀공 로봇과 실시간 대화를 할 수도 있다.



6 여수 엑스포는 미래 박람회다. 20∼30년 뒤 인간은 물론 지구와 바다의 모습을 당신 눈앞에 펼쳐준다. 해조류를 가공해 플라스틱이나 섬유를 만들고 자동차용 에탄올을 만드는 광경을 볼 수 있고, 온라인 전기버스를 탈 수도 있다.



7 여수 엑스포는 살아 있는 공부의 장이다. 전시장을 걸어다니다 보면 지구가 당면한 환경 문제를 자연스레 고민하게 된다. 생명을 위협받는 해양 생물을 보호하기 위한 방법도 함께 찾게 된다.



 개막을 한 달여 앞둔 지금, 여수는 막바지 공사로 부산한 모습이다. 아직 공사가 덜 끝나 어수선한 분위기였고, 숙소나 교통 문제 등이 걱정스럽기도 했다. 하지만 여수 엑스포는 꼭 가봐야 할 행사다. 이만한 규모의 국제적 볼거리가 국내에선 당분간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관계기사] 보기





 글=이석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