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사돈 22억 횡령 혐의 … 심형래씨 불구속 입건

서울지방경찰청 경제범죄특별수사대는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인기 개그맨 출신 영구아트 대표 심형래(54·사진)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심씨는 2005년 5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270회에 걸쳐 회사 돈 22억원을 빼내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심씨는 이 중 약 9억원은 도박비와 유흥비로 사용했으며, 13억여원은 개인적인 채무를 갚는 데 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언론에서 심씨의 도박 의혹이 제기된 뒤 내사에 착수해 혐의 사실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심씨가 2006년 1월 영화 ‘디워’ 제작을 위해 소지하고 있던 가스분사기 6정을 실탄이 나가도록 불법 개조한 뒤 실제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심씨는 “영화를 촬영하는 데 좀 더 실감 나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가스분사기를 개조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심씨는 지난해 10월 영구아트 직원 43명의 임금과 퇴직금 8억9153만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노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