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중립은 없다” … 안철수 선택 압박

통합진보당 유시민 공동대표가 5일 “(총선에서) 정당·정파보다는 사람을 보고 뽑아야 한다”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발언에 대해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이란 없는 법”이라며 “당도 사람 못잖게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날 라디오 에 출연해 “(안 원장이) 정치를 할 거면 과감하게 세력을 선택하는 게 사회 발전의 도구로 쓰이는 데 합당한 길이 될 것”이라며 “도덕이 위기에 봉착한 시기엔 양비론이 설 자리가 없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전에도 “지옥의 가장 뜨거운 자리는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사람을 위해 예약돼 있다는 말이 있다” “중립은 곧 악의 편” 이라며 안 원장의 ‘선택’을 꾸준히 압박해왔다. 유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야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면서도 ‘중립’을 표방하며 링 위에 오르지 않는 안 원장이 대선 국면에서 계속 제3의 길을 갈 경우를 대비한 견제 발언으로 보고 있다. 안 원장이 제3지대에 진을 칠 경우 가장 큰 피해는 제3당을 노리는 통합진보당의 차기 주자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