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초청해 공무원 특강 들은 시흥시장 … 김문수는 선거 영향 준다며 회의 취소시켜

김문수 경기지사가 3일 시흥시에서 열려던 ‘찾아가는 실·국장 회의’가 시흥시와 민주통합당의 거부로 무산됐다. ‘도지사의 현장 방문 자체가 정치적 행위여서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게 거부 이유였다. 반면 시흥시는 전날 민주당 소속인 안희정 충남지사를 초청해 공무원 대상 특강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돼 ‘이중 잣대’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김윤식 시장 ‘이중 잣대’ 논란

 경기도는 3일 오전 시흥시 스마트허브 내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찾아가는 실·국장 회의를 열 계획이었다. 이 회의에는 김문수 지사와 경기도청 소속 실·국장이 참석한다. 해당 지역의 시장·군수가 배석하는 게 관례다. 이날 회의에도 김윤식 시흥시장이 배석해 ▶산업단지 내 보육시설 설치 ▶국도 39호선 우회도로 개설사업 ▶시흥 군자지구 개발사업 등을 의논할 예정이었다. 회의계획은 일주일 전 양쪽의 합의에 따라 준비가 진행됐다.



 그런데 회의를 하루 앞둔 2일 오후 갑자기 회의가 취소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시흥시의 고위직 공무원이 ‘도지사의 현장 방문 자체가 정치적 행위여서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취소를 요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시흥시가 이런 요구를 한 배경은 민주당의 반발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의 한 공무원은 “시흥지역에서 이번 총선에 출마한 민주당 소속의 한 현역 의원이 ‘회의를 강행하면 민주당 경기도당 차원에서 대응하겠다’고 문제제기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시흥은 시장과 갑·을 지역구 국회의원이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실·국장 회의를 취소하기로 한 날 시흥시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초청강연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시흥시 공무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특강은 같은 당 소속인 김 시장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시흥시는 이 특강이 공무원만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우정욱 시흥시 홍보담당관은 “경기도의 찾아가는 실·국장 회의는 장소가 대중적인 곳이어서 안 지사의 특강과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시흥=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