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제 3당 창당했으면 의석 꽤나…"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4일 경북대 대강당에서 ‘안철수 교수가 본 한국경제’란 주제로 특강을 했다. 특강에 앞서 안 원장이 복지관 구내식당에서 학생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대기업 발전이 국가 경제 발전이라는 믿음 아래 정부가 대기업의 약탈 행위를 방조했다”며 그간의 한국경제를 ‘좀비 경제’로 평가했다. 4일 대구 경북대에서 열린 ‘안철수 교수가 본 한국경제’라는 특강에서다.



대구 경북대서 한국경제 특강

 그러면서 안 원장은 “지금부터 2018년까지 6년이 (대한민국의) 가장 큰 고비”라며 “정파, 이념을 떠나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적) 공감대 형성이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안 원장은 강연 중 유독 ‘향후 6년’ ‘2018년’을 강조했다.



 “2018년부터 인구가 감소한다. 6년 남았다. 고령화 문제가 본격화될 수 있다” “2018년부터 (인구 감소로) 잠깐 고용률이 높아질 수 있겠지만 청년 고용률이 낮아 심각하다” “향후 6년간은 세대 간 일자리 다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 등이다.



 안 원장이 고비로 꼽은 향후 6년은 차기 대통령 임기와 맞아떨어진다. 올 12월 대선에서 뽑힌 차기 대통령은 2013년 2월에 취임해 2018년 2월에 퇴임한다. 안 원장이 예상한 ‘2018년까지의 큰 고비’는 결국 차기 대통령이 관리해 나가야 할 몫이다. 그는 강연에서 “(향후 6년간) 성장은 기업에 맡기고 정부는 일자리 만드는 것에 집중하면 된다”면서 나름의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안 원장은 그러나 가급적 정치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삼가려는 모습이었다. 이날도 강연 후 “이번 대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나왔지만 그는 대선 출마 가능성을 닫아놓지 않는 정도의 언급만 했다.



 “지난해 12월에 제3당 창당은 안 한다고 했는데, 창당했으면 (이번 총선에서) 꽤 (의석) 확보를 많이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제가 안 했던 이유는 사회 발전의 도구로 쓰이겠다고 결정해야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었다. (정계 입문은) 제가 선택하는 게 아니라 저한테 주어지는 것”이라고 답변한 것이다.



 다만 투표독려 발언은 계속했다.



 그는 “점심 뭐 먹을지도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사회적 재원을 배분하는 정치인을 아무렇게나 찍어서야 되겠느냐”며 “나라 전체가 조직화된 소수 이익집단에 끌려가지 않으려면 투표에 열심히 참여하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김형기 경제통상학부 경북대 교수는 안 원장을 “내년 이맘때는 대통령님으로 불러야 할지도 모른다”고 소개했다. 그러자 객석 한쪽에서 6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안철수 빨갱이 이 자슥아, 나가!”라고 외쳐 소란이 일기도 했다.



양원보 기자, 대구=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