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액연금보험, 60개 상품 연평균 수익률 '충격'

노후대비를 위해 가입하는 변액연금보험 10개 중 9개는 수익률이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소비자연맹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조사한 결과 60개 변액연금보험의 연평균 수익률은 2.06%에 그쳤다. 조사대상 60개 중 54개는 지난 10년간 평균 물가상승률(3.19%)보다 수익률이 낮았다.



소비자단체서 60개 상품 조사
54개 수익률 물가상승 못 미쳐

 최고 수익률은 교보생명 ‘교보퍼스트우리아이변액연금보험’으로 연평균 4.28%였다. 은행에서만 판매하는 방카슈랑스 상품이다. 설계사가 파는 상품 중엔 교보생명 ‘교보우리아이변액연금보험’(4.06%)이 가장 높았다.



최하위는 ING생명의 ‘스마트업인베스트변액연금보험’으로 수익률이 0.22%에 불과했다. 사업비 등을 빼고 실제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실효수익률이 얼마인지를 따진 결과다. 20만원씩 10년간 총 2400만원을 냈을 때 수익률 1위는 적립금이 3375만원, 최하위 상품은 2454만원으로 1000만원 가까이 차이가 났다.



펀드 수수료와 수익률을 합산한 운용실적 종합평점에서는 PCA생명 ‘퓨처솔루션변액연금’(91.3점)이 1위를 차지했다. 사업비와 상관 없이 순수한 투자실적만 따졌을 땐 가장 펀드운용을 잘했다는 뜻이다. 종합평점 최하위엔 AIA생명의 ‘AIA스텝업스마트변액연금보험’이 올랐다.



 변액연금보험은 펀드 운용실적에 따라 나중에 받는 연금액이 달라지는 투자형 금융상품이다. 노후 대비용으로 인기를 끌면서 2010년 말 현재 247만 명이 가입해 있다. 금소연 조연행 부회장은 “보험 가입할 때 판매원의 말을 맹신하지 말고 펀드 수익률과 최저 보증 연금액이 얼마나 되는지 따져 보라”고 조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