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론] 부모와 교사가 소통하라

옥선화
서울대 아동가족학과 교수
3·4월은 설렘과 긴장의 달이다. 학교에 다니는 자녀가 있는 가정에는 더욱 그렇다. 새 학년, 새 학교에서의 생활이 시작되는 때이기에 학교도 학생도 학부모도 모두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달이다. 보통 3·4월에는 학교설명회와 학부모총회, 학부모교육, 수업 공개, 학부모 상담들이 줄지어 있다.



 이러한 행사들은 학생 한 명 한 명에 대해 학교와 가정이 어떻게 서로 협력해서 교육할 것인지를 진지하게 소통하는 기회다. 학부모와 교사가 처음 인사하며 낯을 익히고, 학생에 대한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교사로서의 교육 방침과 학부모로서의 교육 철학을 서로 확인하며, 서로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서 협조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는 매우 중요한 소통의 기회다.



 그동안 이러한 행사들이 형식적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학부모총회를 한다면서 어느 학교나 비슷비슷한 추상적인 학교 비전에 대한 일방적인 설명만 한다. 부랴부랴 학급마다 할당된 수의 학부모회 임원을 선출하느라 담임교사의 학급 운영에 대한 설명을 듣고 물어볼 시간은 없다. 해마다 늘 비슷하니 학년이 높아질수록 참석하는 학부모도 줄어든다.



 그런데 최근 학부모 행사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더욱더 많은 학부모가 참여할 수 있도록 일과 후에 학교설명회를 하거나, 설명회를 축제처럼 즐거운 행사로 만드는 등 다양한 방법이 시도되고 있다. 특히 워킹맘과 아버지 등을 보다 많이 참여시키기 위해 학부모 회의를 일과 후에 열기도 한다. 외국의 경우도 학기 초 ‘페런츠 나이트(Parent’s Night)’를 개최해 일과 후 학부모들을 초청한다. 오픈 하우스(Open House)라고 해서 소박한 축제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는 경우가 많다.



 학부모와 소통하기 위한 학교의 다양한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 학교폭력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인식되면서 그동안 학교와 가정에서 이뤄졌던 교육의 문제점들에 대한 자성의 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제점이 여러 가지로 지적됐지만 그중 한 가지는 학교와 가정이 서로 소통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단위 학급당 학생 수가 점점 감소하고 있는 현실임에도, 가정마다 시간과 관심을 배분해야 하는 자녀 수가 줄어드는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학교와 가정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는 것은 무슨 이유 때문일까.



 가장 중요한 이유는 학교와 가정이 서로 소통해야 할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학교는 학부모를 불편해하고, 학부모는 학교를 부담스러워하기 때문에 서로 소통할 기회를 적극적으로 찾지 않는다.



 또 다른 중요한 이유는 가족의 변화를 학교가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는 것에도 있다. 2011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맞벌이 가구는 전체 유배우 가구의 43.6%에 이른다. 30대 가구주 가구에서는 41.1%, 40대 가구주 가구에서는 52.1%를 차지한다. 남편이 주로 경제활동을 하고 부인이 가정에서 양육을 담당하던 전통적인 가정의 수는 감소하고, 부부가 같이 경제활동을 하는 가정이 증가하는 것이다. 부모 중 한 사람이 경제활동과 양육을 동시에 해야 하는 한부모 가정도 증가하고 있다.



 학교폭력과 같은 문제들이 사라지기 위해서는 가정과 학교, 그리고 지역사회가 함께 협력해야 한다. 그리고 그 협력의 출발점은 소통이다. 학교는 다양한 기회를 통해서 학부모의 목소리를 더 적극적으로 들어야 하고, 학부모는 적극적으로 학교 교육에 참여해야 한다. 일과 후 학교설명회, 학부모 상담, 학부모총회에 좀 더 많은 학부모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학교의 문을 더 활짝 여는 초대장이다. 학부모라면 누구나 다 참여해서 자녀의 학교생활이나 교육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누는 것이 가정과 학교의 소통이라면, 이러한 노력은 그 작은 출발점이다.



옥선화 서울대 아동가족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