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후보 홍보지에 '새누리 당선', 그래도 되나?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민주통합당 김부겸 후보의 4·11 총선 선거공보물을 넘기다 보면 6페이지에 의외의 인물이 등장한다. 광주 서구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다. 자기 홍보를 하기에도 부족한 지면에 다른 지역, 그것도 상대 당 후보를 언급하는 건 이례적이다.



 김 후보는 ‘광주 친박 與(여) 당선권…대구 野(야) 김부겸은?’이란 지역 일간지 기사를 캡처해놓고 “대구에서 당신 하나쯤은 살아야 해”라는 글을 통해 이렇게 술회한다. “대구에서 김부겸이 당선될 정도면 광주에서도 이정현 의원이 당선됩니다. 이 의원은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 비서실장 격으로 오른팔입니다. 이 의원이 이기면 호남에 박 위원장의 강력한 교두보가 마련되는 셈이지요. 대선 때 대구에선 (내가 돼도) 어차피 박 위원장 몰표가 나올 겁니다. 그러니 호남에서 조금이라도 득표율을 더 올리려면 이 의원이 꼭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면서 김 후보는 진짜 하고 싶은 말을 한다. “그래서 나이 지긋한 분들은 김부겸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만들려면 대구에서 김부겸 당신 하나쯤은 살아야 해’라고.”



 이정현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통합진보당 오병윤 후보를 근소한 표 차로 앞서면서 첫 호남권 새누리당 국회의원의 탄생 가능성을 높이자 ‘박 위원장의 대선 가도를 위해서라도 대구도 김부겸 하나쯤은 당선시켜줘야 하는 게 아니냐’는 호소다.



 김 후보는 자기처럼 ‘적지’ 출마를 자임한 이 후보에 대한 ‘동병상련(同病相憐)’을 여러 차례 표시해 왔다. 최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는 “저희 두 사람이 한 언론사가 일부러 마련해준 자리에 같이 앉았던 적도 있었다”며 “둘 다 참 서로 간에 짠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후보가 새누리당의 당선을 기원하는 듯한 발언을 ‘용감하게’ 할 수 있었던 건 광주 서을이 야권연대 지역에 들어가 민주통합당이 무(無)공천했기 때문이라는 게 김 후보 측 설명이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