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 많은 충북 예술계, 정부 평가선 최하등급

정부지원 사업 때문에 갈등을 빚고 있는 충북 문화예술계 등급이 전국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개한 ‘2012년 지역협력형사업 기금 배분 알림’ 자료에 따르면 충북은 2010년 지역문예활동과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연극분야) 등 2개 부문 성과평가에서 모두 최하 등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문예 ‘매우 미흡’ 연극 ‘미흡’
점수 안 좋아 올해 지원금도 감액

 자료를 보면 지역문예활동 성과평가에서 충북은 ‘매우 미흡’에 그쳤다. 충북(155만 명)과 인구가 비슷한 강원도(153만 명)는 ‘매우 우수’ 제주는 ‘우수’ 평가를 받았다. 성과평가는 ▶매우 우수 ▶우수 ▶보통 ▶미흡 ▶매우 미흡 등 5개 등급으로 나뉘며 지원금을 배분할 때 기준치로 활용된다. 단계별로 가중치를 1.5(매우 우수)~1.0(매우 미흡)로 나눠 지원금을 차별화하는 방식이다. 위원회는 성과평가와 활동건수, 인구 수, 회원 수 등을 종합해 순위를 결정한다. 활동건수에서도 충북은 270건으로 531건인 강원도의 절반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억2000만원을 받았던 충북 문예활동 분야는 올해는 1억5400만원 줄어든 4억6600만원을 받았다.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성과평가에서도 충북은 네 번째 등급인 ‘미흡’ 평가를 받았다. 강원은 ‘매우 우수’ 제주는 ‘우수’였다. 지원금은 1억8000만원에서 3억8900만원으로 늘었지만 2억5000만원이 증가한 강원도와 대조를 보였다.



 이런 상황인데도 충북문화예술계 두 축인 충북예총과 충북민예총은 비방전을 벌이고 있다. 예총은 “심사위원이 편향적이었고 문화재단 직원이 의도적으로 예총을 배제했다”며 충북문화재단 대표·실무자의 퇴진 등을 요구하고 있다. 민예총은 “더 이상 나눠먹기식 지원금 배정은 사라져야 한다”며 “기득권을 버리고 도민의 공감을 얻는 단체로 거듭나자”고 자성을 촉구했다. 한편 충북문화재단은 지난달 정부의 문화예술단체 지원사업인 지역협력형사업 심사결과를 발표하고 4분야 18건(충북예총 4건, 충북민예총 8건, 비소속 6건)에 6억8400만원을 지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