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자동차 겸용 비행기



미국 테라푸기아사가 만든 비행 자동차 ‘트랜지션’이 지난달 23일(현지시간) 플래츠버그 국제공항 인근에서 첫 비행에 성공했다. 좌석 2개에 4개의 바퀴가 달린 트랜지션은 시험비행에서 420m 상공을 8분간 날았다(큰 사진). 도로를 달릴 때는 양 날개를 접는다(작은 사진). 비행 시 시속 185㎞, 주행 시 시속 105㎞의 속도를 낼 수 있다. 운전을 위해서는 자동차 면허와 경비행기 면허 둘 다 필요하다. 이르면 내년 중 일반인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예상 판매가는 27만9000달러(약 3억1300만원)로 알려졌다. [Terrafugia.com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