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서고속도 조기착공” 경북·충북·충남지사 촉구

경북·충북·충남도가 3일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김관용 경북도지사, 이상효 경북도의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연합뉴스]
경북·충북·충남 3개 지역 도지사가 동서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김관용 경북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는 3일 경북도에서 충남 보령(서해안)∼공주~세종(행정중심복합도시)~청주(충북도청)~안동(경북도청 신도시)~울진(동해안)을 연결하는 동서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이 고속도로를 올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포함시키고 내년도 타당성조사 용역비 100억원을 국비에 반영해 달라고 중앙정부에 요청했다. 또 총연장 271㎞ 중 보령~공주(45㎞), 청주~문경~안동(107㎞), 봉화~울진(40㎞) 3개 구간 192㎞를 우선적으로 건설하되 일반국도가 아닌 일반 고속도로로 연결할 것을 촉구했다. 전체 사업비는 5조3000억원으로 추정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