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정치 고수 홍문표·서상목…이젠 지역발전 정책 놓고 승부

홍문표(左), 서상목(右)
충남 홍성-예산은 자유선진당 이회창 전 대표의 불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지역구다. 이곳에서 17대 의원을 지낸 새누리당 홍문표(64·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후보, 이 전 대표가 전면 지원하는 선진당 서상목(64·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 민주통합당과 단일화를 이룬 통합진보당 김영호(53·전국농민회총연맹 부의장) 후보가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열전 4·11] 충남 홍성-예산

 그중에서도 홍 후보와 서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하다. 홍 후보와 이회창 전 대표의 ‘리턴매치’ 성격도 띤다. 홍 후보는 18대 총선 때 이곳에 처음 도전한 이 전 대표에게 당한 패배의 설욕을 노리고 있다. 이를 의식해 이 전 대표는 최근 탈북자 북송 반대 활동으로 스타가 된 박선영 의원 등과 함께 지역을 돌며 서 후보 지원에 나섰다. 새누리당의 탈환이냐, 선진당의 수성(守城)이냐의 구도인 셈이다.



 두 후보는 중앙정치 경력이 화려하다. 홍 후보는 17대 대통령직 인수위원을 지낸 이명박계 인사로 당 최고위원을 지냈고, 현 정부에서 장관 하마평에 오르기도 했다. 서 후보는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 박사 출신으로 세계은행 경제조사역을 거쳐 김영삼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맡았다. 또 13·14대 국회에선 비례대표 의원을, 15대엔 서울 강남갑 의원을 지냈다.



 이런 배경을 내세우며 두 후보는 모두 “내가 바로 지역을 발전시킬 적임자이자 정책전문가”라고 말한다. 이곳은 연말에 충남도청이 이전해 올 예정이다. 이 때문에 선거 유세에선 지역발전이 화두로 떠올랐다. 홍 후보는 “교통환경 개선 방안 등 오랫동안 정책을 다듬어왔다”고 했고, 서 후보는 “평생 정책을 만들어온 프로로서 미래 산업의 중심이 되도록 이 지역을 설계하겠다”고 강조했다.



 상호 공격도 치열하다. 홍 후보 측은 “서 후보는 그동안 고향(홍성)을 위해 아무 일도 안 하다 이회창처럼 낙하산으로 와서 당선되려 한다”고 비난하고 있다. 서 후보 측은 “홍 후보는 고향(홍성)이 농촌인데도 새누리당 농어촌대책특위 위원장을 맡고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대책을 제시한 게 없다”고 맞서는 모습이다. 또 선진당은 3일 홍 후보가 농어촌공사 사장 시절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홍 후보는 “선진당이 선거에 영향을 주려 말도 안 되는 설을 흘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주민 전용택(60·홍성군)씨는 “노년층은 과거 장관, 국회의원을 하면서 서울에서 거물로 활약한 서상목 후보를 기억하고 좋아하는데 40~50대는 농어촌공사 사장을 하면서 지역을 많이 다닌 홍문표 후보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주민 이모(48)씨는 “충청도는 무조건 선진당이란 말도 요샌 약해졌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