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부미남의 비밀 ‘남성 비비크림’ 사용법

깔끔하고 세련된 남자라는 인상을 주고 싶을 때, 비비크림을 얼굴 안에서 바깥으로 펴 바르면 도움이 된다.


이제 여자만큼이나 남자에게도 깔끔한 피부는 하나의 경쟁력이다. 특별한 데이트나 중요한 면접이 당장 내일인데 피부가 칙칙할 때 남자는 고민에 빠진다. 이 때 필요한 것이 비비크림이다. 유난히도 칙칙한 피부, 곳곳에 보이는 잡티를 해결하는데 비비크림 만한 게 없다. 하지만 남자들은 번들거리고 답답한 느낌이 싫어 비비크림을 잘 쓰지 않는다. 남자들이 티 나지 않고 편안하게 사용하는 법을 알아봤다.

 직장인 김모(30)씨는 여자친구와의 데이트가 있거나, 특별한 일이 있을 때 비비크림을 사용한다. 피부톤이 많이 어둡진 않지만 비비크림을 바르면 왠지 피부가 정돈돼 보이고 깔끔한 인상을 주는 것 같아서다.

 그러나 김씨는 비비크림의 번들거림에 거부감을 느끼고 있다. “지성 피부라 시간이 지나면 피부가 오히려 더 칙칙해지고 번들번들해져서 기름종이를 달고 산다”는 것이 그의 이야기다. 그는 “오후가 돼도 처음 발랐을 때처럼 깔끔한 피부를 유지시켜주는 비비크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학생 이모(24)군은 최근 군 복무를 마치고 다니던 대학교에 복학했다. 햇빛에 그을려 검게된 피부를 감추기 위해 고민하다 비비크림을 발라봤다. 하지만, 화장을 한 것 같은 부자연스러움이 거슬린다고 한다. 이군은 “피부가 허옇게 떠서 깜짝 놀랐다”며 “화장을 하지 않은 것처럼 자연스럽게 커버해주는 비비크림이 있었으며 좋겠다”고 토로했다.

 비비크림은 많이, 두껍게 바른다고 능사가 아니다. 완두콩만큼 덜어서 양 볼에 먼저 나눠 바르고, 얼굴 안쪽에서부터 바깥쪽으로 넓게 펴바르는 것이 좋다. 잡티가 많다고 듬뿍, 여러 번 바르면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피부만 연출된다. 소량만 바르되 문지르기보다는 가볍게 두드려 흡수시키는 것이 좋다.

 비비크림을 제대로 된 방법으로만 발라줘도 전체적인 피부가 정돈된다. 화장한 티는 나지 않으면서 깔끔하고 세련된 인상이 된다.

 먼저 미간과 콧등으로 이어지는 T존과 이마, 움직임이 많은 눈가와 입 주변에는 소량만 바른다. 특히 T존 부위는 어색해 보이지 않도록 손에 남은 여분 정도만 사용한다. 면도한 부분 역시 손에 남은 여분만을 이용해 가볍게 발라준다. 수염이 난 부분이나 눈썹, 헤어라인은 최대한 피한다.

 비오템옴므는 남성들의 특성에 맞춘 새로운 비비크림을 4월 출시한다. 비오템옴므 ‘B.B SPF50’은 오일프리 텍스처라 번들거림 없이 산뜻하고 사용감이 가볍다. 자외선차단지수(SPF)가 50인 제품이어서 자외선 차단제 겸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자외선은 차단하고 즉각적으로 피부톤을 정리해준다. 또한 아데노신 성분이 함유돼 있어 주름을 완화하는 효과도 있다. 아데노신은 피부에 침투 할 때 안정성과 지속력이 뛰어나다. 피부 세포를 활성화시키고 세포 재생을 촉진시켜 주름을 방지해준다.

비오템옴므 오일프리 BB SPF 50 사용법

● 사용량 완두콩알 크기만큼 사용한다.
● 사용순서 매일 아침, 집을 나가기 전에, 기초 마지막 단계에 바른다.
● 사용법
1. 양 볼에 나눠 바른 후 얼굴 안에서 바깥쪽으로 넓게 펴 발라준다.
2. T존 부위에는 손에 남은 여분 정도만 사용하고, 움직임이 많은 눈가와 입가 주변에도 소량만 바른다.
3. 면도한 부분은 여분을 사용해 가볍게 연출한다.
4. 밀착감을 높이려면 여러 번 두드려 흡수시킨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사진=비오템옴므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