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군인 아내 "김정은 자꾸 들볶으면, 군복 벗고…"

올해 초 공군부대장의 집을 방문한 김정은. 부대장 아내 손을 붙잡은 김정은이 환하게 웃고 있다. [자료사진=조선중앙통신]
최근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영양실조에 걸린 군대를 없애겠다며 지나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심각한 부식난으로 영양실조에 걸리는 북한 군인들이 속출하자, 애꿎은 군관(장교)들만 다그치고 있다는 전언이다.



23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최근 북한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은 "요즘 영양실조에 걸린 부대를 구제하는 바람이 불었다"며 "부대 군관들에게 번갈아 가면서 특식을 만들어 내라고 해서 군관 가족들의 불만이 높다"고 말했다.



군 장악에 나선 김정은은 자신의 중요한 사업으로 "군대 안에 있는 허약자들을 전부 없애겠다"고 호언장담하면서 군관들만 들볶는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평소 잘 알고 지내는 한 북한군 중대장 아내는 "우리도 먹고 살기 힘든데, 쌀이 어디 있어 떡을 만들겠는가"라며 "자꾸 이러면 군복을 벗고 고향에 내려가 장사나 해야겠다"고 말했다.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시절부터 고질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군대 내 영양실조 문제를 해결해 보겠다는 게 김정은의 의지다. 김정일 사망 이후 군대 장악에 나선 김정은은 수십여 차례 군부대를 방문, 식당을 찾아 "공급을 잘 해주라"고 당부하는 등 부식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그러나 북한 군인들이 입대할 당시부터 워낙 영양 상태가 워낙 좋지 않은데다, 2~3개월 군 생활을 하면 바로 허약자 대열에 합류된다는 게 군 소식통의 설명이다. 북한은 1990년대 초반까지 인민군대 선발 기준을 키 150㎝에 몸무게 48㎏으로 규정했지만 90년대 중반 이후로는 키 148㎝, 몸무게는 43㎏으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특히 올해엔 '영양실조자들을 제대시키지 말라'는 지시가 떨어지면서 각 부대마다 있는 '허약자 보호소'에는 몸이 부실한 군인들로 넘쳐난다는 전언이다. 북한군은 대대마다 허약자 보호소를 운영하고 있다.



소식통은 "다행히 요즘 평양시에 건설 공사가 늘어 허약자 보호소 군관들이 공사장에서 번 돈으로 후방사업을 해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 대동강구역에 위치한 한 공병부대의 허약자 보호소는 중앙 기관에서 짓는 아파트 공사장에 병사들을 투입시키고, 거기서 번 돈으로 고기와 부식물을 사서 환자들을 먹인다는 전언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