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보] 외대 간 오바마 "北 도발 더 이상 보상 않는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6일 "북한의 도발에 대해 더 이상 보상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의 도발은 국제사회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한국 외국어대 특강에서 "미국은 북한에 어떠한 적대적 의도도 갖고 있지 않으며 우리는 평화에 헌신하고 있고, 관계 개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도발과 핵무기 추구로는 북한이 원하는 안보를 성취할 수 없으며, 오히려 이를 저해하고 더 심각한 고립에 빠졌다"면서 "북한은 세계를 존중하는 대신 강한 제제와 비난을 받아왔는데 북한은 계속 이대로 갈수도 있지만 우리는 그길의 끝을 잘 알고있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제 선택은 북한 앞에 있고 , 이 선택은 북한이 해야 한다"며 "북한 주민에 더 나은 삶을 보장할 용기를 가지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보장하는 범위 내에서 핵군축을 감행하는게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미국은 앞으로 전략핵탄두뿐 아니라 전술핵도 감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AP=연합, 로이터=뉴시스]
▶[오바마 외대 강연] 화보 보기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254/7715254.html?ctg=1200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