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최루탄 테러 김선동 의원 기소

서울남부지검 형사 6부는 통합진보당 김선동(44) 의원을 특수 공무집행방해, 특수 국회회의장 소동,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22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 처리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국회 본회의장에 최루탄을 터뜨린 혐의다.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이 여덟 차례 소환 에 응하지 않았지만 혐의 입증에 문제가 없고 4·11 총선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된 점 등을 감안해 조사 없이 사건을 처리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루탄 입수 경위를 밝히지는 못했다. 한편 검찰은 민주노동당 회계책임자로 있던 김 의원이 2006년 4월부터 2008년 2월까지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계좌로 정치자금 144억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추가해 불구속 기소했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