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에 좋은 오미자, 와인으로 즐긴다

신맛·쓴맛·짠맛·떫은맛·단맛이 한꺼번에 난다는 뜻에서 이름 지어진 나무 열매 오미자(五味子). 동의보감엔 오미자에 대해 “심장·간장과 기·혈이 허약한 사람에게 효과가 있고, 눈·피부·맥박·생식기·항문 이상을 다스리는 데 효험이 있다”고 기록돼 있다.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오미자를 이제 와인으로도 만들어 즐길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은 오미자 와인 제조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농촌진흥청, 제조 기술 개발

 우선 오미자에 과일즙을 넣는다. 신맛과 쓴맛을 순화하기 위해서다. 그 다음 효모를 넣고 섭씨 15~25도의 온도에서 발효시킨다. ‘오미자+과즙’ 혼합물이 발효되면 이를 눌러 짜낸 뒤 앙금을 걸러 15~20도에서 2~3개월 동안 숙성시킨다. 이렇게 숙성된 액체의 찌꺼기를 걸러내면 달콤한 오미자와인을 맛볼 수 있다. 바쁜 생활에 쫓기는 요즘 사람들에게도 상상 속 이야기가 아니다. 이 기법을 전수받은 업체들이 곧 오미자 와인을 만들어 시중에 내놓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농촌진흥청 정석태 연구관은 “소비자가 맛있고 건강에 좋은 와인을 조만간 맛볼 수 있을 것”이라며 “고품질 가공품 생산을 통해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