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만 명이 사는 판자촌

국제 인권단체인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이 24일(현지시간)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빈민촌인 키베라 지역에 열기구를 띄웠다. 열기구에 써붙인 ‘주택은 인권이다(Housing is a Human right)’라는 메시지를 대외에 알리기 위해서다. 키베라는 220만㎡ 넓이에 100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무허가 판잣집을 짓고 사는 세계 최대의 빈민촌이다. 하루에도 수백 명의 빈민들이 정부 공권력에 의해 쫓겨난다. 나이로비에서는 20~23일 아프리카 주택ㆍ개발장관회의(AMCHUD)가 열렸다. 이 기간 동안 수천 명의 빈민이 회의장 앞에서 “강제 퇴거를 중지하라”며 시위를 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