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백악관 고위관리 "북 위성 발사 땐 식량지원 철회"

[앵커]



JTBC와 단독 인터뷰

북한이 위성 발사를 강행한다면 미국의 식량 지원을 못 받게 될 전망입니다. 방한 중인 백악관 고위 관리가 JTBC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보도에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개리 새모어 미 백악관 특별보좌관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위성을 발사한다면 미국은 지난달 북한과 합의한 식량 지원 약속을 철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개리 새모어/미 백악관 특별보좌관 : 만일 북한이 위성 발사를 강행한다면 과연 그들을 신뢰할 수 있을지 의문을 갖게 될 것이며 식량지원에 대해 다시 고려할 겁니다. (대북식량지원을 중단할 생각도 가지고 계신지요?) 그렇습니다. 미국이 지원해주는 식량이 굶고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되지 않을 수 있을 거란 우려 때문입니다.]



광명성 3호는 실용 위성이므로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중단을 약속한 북미 합의와 별개라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한 겁니다.



만약 북한이 위성 발사 계획을 접지 않는다면 북미 관계 개선은 물건너 가게 됩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다른 나라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려면 위성 발사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계속 설득할 겁니다.]



새모어 특보는 핵 안보에 북한과 이란이 양대 위협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에게 북한과 이란 두 나라가 똑같이 심각한 골칫거리입니다. 이 국가들은 동아시아나 중동 같은 일부 지역에 뿐만 아니라 전세계 핵안보체제에 위협이 됩니다.]



새모어 특보는 다음 주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이명박 대통령을 따로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