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59개 직업중 본인 만족도 1위는 교장, 2위는?

초등학교 교장이 자기 직업에 가장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선호 대상으로 알려진 의사·변호사 등의 직업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국회의원 73위, 검사 142위

 한국고용정보원은 2010~2011년 총 2만6181명을 대상으로 ‘재직자(在職者)’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국내 대표 직업 759개를 선정한 뒤 해당 직업 종사자 30명 이상에게 자신이 몸담고 있는 직업의 만족도를 4~5점 척도로 평가토록 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평가 항목은 사회적 기여도, 발전 가능성, 업무환경과 시간적 여유 등이다.



 그 결과 초등학교 교장의 직업 만족도가 21점 만점에 17.9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성우·상담전문가·신부 등의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교육과 문화예술 분야 종사자의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교육 분야에서는 초등학교 교장 외에 교수(7위)·대학 총장(14위) 등 5개 직업이,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작곡가·학예사(공동 5위), 국악인(8위) 등 4개 직업이 상위 20위권에 들었다.



 반면 한의사(12위)를 제외하곤 판사(22위)·의사(44위)·고위공무원(55위)·변호사(57위)·국회의원(73위)·검사(142위) 등 흔히 사회적 선망을 받는 직업의 만족도는 대부분 낮았다.



 김균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임금 같은 외적 만족도보다 시간적 여유 등 내적 만족도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걸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같은 교직이라도 진로지도 등의 스트레스가 없는 초등학교 교사가 중·고교 교사에 비해 만족도가 높은 게 그 예”라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