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ide Shot] 연우 끌어안아 봄을 품은 홍매화





경남 양산 원동 매화마을































네 이름이 무엇이더냐? 홍매화로구나. 너는 봄이 온 것을 어찌 알았더냐? 반갑고 반갑다. 옷깃 사이로 스미는 바람에



아직 겨울인가 했건만 수줍은 듯 발그레 피어난 너를 보니 진작에 봄이구나. 선인들이 너를 군자로 부른 까닭을 알고도 남음이다.



‘매화는 평생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다(梅一生寒不賣香)’는 그 뜻이 고결하다. 푸른 잎 보기도 전에 꽃을 피워



봄을 노래하니 좋고, 무성함 뒤에 올 풍성함을 기다리니 더 좋다. 보슬보슬 봄을 부르는 빗물을 끌어안아 옥구슬을 만들었구나.



어찌도 이리 영롱하단 말이냐! 네가 품은 옥구슬에 세상을 담았구나. 따뜻한 봄날이 담겼구나.



글·사진=변선구 기자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