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초생활 지원 끊길까 취업 대신 대학 진학”

김동연 기획재정부 2차관(맨 왼쪽)이 20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특성화고 출신 신입행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 차관은 이날 고졸취업 현장 점검차 서울 용산공업고등학교와 기업은행을 방문했다.


“형편이 어려운 특성화고 학생이 취업에 성공하면 가족의 기초생활수급자 지원이 끊깁니다. 취업보다는 차라리 장학금 받고 대학에 가는 게 낫다고 여기는 저소득층 학생이 많습니다.”(서울시교육청 조용 진로직업교육과장)

상고 출신 김동연 차관 고졸취업 현장 점검



 “특성화고 출신이 야간대학에 가도록 배려하고 있지만 대부분 가정형편 때문에 학비 부담이 만만치 않습니다. 동일계로 진학하는 고졸 재직자에게 장학금 등 혜택을 늘린다면 취업을 더 독려할 수 있을 겁니다.”(김경일 트윈건축사무소 대표)



 20일 서울 용산공업고를 방문한 김동연 기획재정부 2차관에게 건의가 이어졌다. 김 차관은 이날 고졸 취업지원 사업 관련 현장점검에 나서 교사와 학생, 교육청 관계자를 만났다. 용산공고는 2007년 4.6%에 그쳤던 취업률이 올해 51.73%로 가파르게 증가한 학교다. 기업과 연계한 실습 위주의 교육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하지만 고졸취업을 보다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아직 보완해야 하는 점이 많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다. 특히 특성화고 학생 70% 정도가 차상위계층 이하 저소득층이다 보니 경제적 부담이 학생의 발목을 잡는다는 것이다.



 김 차관은 “기초생활수급자에서 탈락해도 교육급여를 계속 주는 등 정부 지원을 확대해왔지만 여러 가지 상황을 더 검토해 보겠다”고도 덧붙였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정권이 바뀌면 정부의 고졸 취업 정책이 흐지부지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내놨다. 올해엔 6356억원의 고졸 취업지원 예산이 지원되지만, 앞으로도 지속될 수 있겠느냐는 지적이다. 김 차관은 “정부 정책 방향의 지속성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저도 38년 전 상고를 졸업한 실업계 출신이라서 고졸 취업지원을 남다르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덕수상고를 나온 김 차관은 신탁은행에 입행한 뒤 야간대학(국제대 법학과)을 다니며 공부해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그는 “일찍 직장을 얻는 것만이 전부는 아니다”며 “취업 뒤에도 끊임없는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균형 잡힌 교육을 해달라”고 학교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