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헬스 다니는 여성, 성적 즐거움도 만끽

운동을 통해 성적 즐거움을 느끼는 여성이 적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데일리메일 웹사이트]
 여성들이 헬스클럽에 다니면 건강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기대하지 않았던 성적 즐거움까지 맛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이 19일 보도했다.

미국 인디애나 대학의 데비 허브닉 교수팀은 운동 중 오르가즘이나 성적 즐거움을 느낀 18세에서 63세 여성 370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 여성의 절반 가량이 10회 이상 운동 중 성적 즐거움을 느꼈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운동 중 별다른 성적 상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르가즘을 많이 유발하는 운동으로는 복근 운동(51.4%)이 첫 손에 꼽혔다. 이어 역도(26.5%), 요가(20%), 사이클(15.8%), 걷기(9.6%) 순이었다. 운동 중 오르가즘을 경험한 여성의 20%는 성적 경험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답했다.

허브닉 교수는 "운동이 오르가즘이나 성적 즐거움을 유발하는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며 "운동이 여성 건강과 웰빙에 긍정적 영향을 미쳐 성적 활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연구 결과는 '성적 관계 치료 저널'에 실렸다.

연구자들은 운동으로 성적 오르가즘을 느끼는 여성이 얼마나 많은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저자들은 운동에 따른 성적 즐거움을 느낀 여성 370명을 모집하는 데 5주 걸렸다는 사실을 들며, 이런 현상이 드물지 않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