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토리로 외우는 송오현의 TOEFL 어휘

하늘의 끝을 zenith라고 한다. 하늘의 천정(天頂)을 뜻하며 the point where the sun or moon is highest above the earth, the time of someone of something`s greatest success라고 해서 절정 또는 전성기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최고조의 순간을 표현할 때 쓰인다. at the zenith of popularity는 ‘인기의 절정’을 말한다. 영향력이 최고조에 달한다는 의미는 reach one`s zenith of influence라고 말할 수 있다.

‘His career is now at its zenith(그의 경력은 지금이 황금기다). 다른 예로 He abdicated the throne at the zenith of his powers(권력이 가장 막강한 시점에서 기꺼이 자리를 박차고 나온 용감한 사람). 여기서 ‘abdicated the throne’은 왕관을 벗어 던진다는 의미가 있다. 마지막 예문은 Newspapers report that income disparity in the country will be reaching its zenith by the end of the year(신문은 하반기에 소득격차가 최고조에 달할 거라고 보도한다).

 zenith의 동의어로 acme, apex, climax, peak, summit, pinnacle가 있다. 예문은 People say that physics is the acme of science(사람들은 물리학이 과학의 정수라고 말한다). At the acme of his career, he resigned from his position(경력에 있어 가장 잘 나가던 순간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라틴어로 정점을 Apex라고 하는데 사용법은 zenith, acme와 같다. Summit은 정상회담(summit meeting)에서도 볼 수 있는 단어로 ‘sum’이 꼭대기라는 뜻이다. The summit of Mount Everest은 ‘에베레스트산의 정상’이라는 뜻이다. Pinnacle은 He finally reached the pinnacle of success(그는 결국 성공의 전성기에 다다랐다). zenith는 high point로도 대신할 수 있는데 What was the high point of your life?(당신의 인생에서 최고의 순간은 언제였습니까?).

 반의어로 nadir가 있다. [neidir]로 발음되며 천정의 반대인 천저(天底), 밑바닥이라는 의미다. 인생의 밑바닥, 경제불황의 밑바닥을 표현할 때 nadir를 쓸 수 있다. Her fortune was at its nadir(그녀의 운명은 밑바닥까지 내려갔다). I had reached the nadir of mysufferings(나는 고통의 끝을 알았다). 더 이상 고통스러울 수 없는 지경을 표현하고자 할 때 the nadir of sufferings라고 말할 수 있다.

<송오현 DYB교육 대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