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주꾸미철이 왔어요


충남 태안군 남면 몽산포항에서 어민들이 갓 잡아올린 주꾸미를 선별하고 있다. 태안지역의 대표적 봄철 별미인 주꾸미의 하루 위판량은 평균 1000㎏에 달하며 1kg당 3만원선에서 팔리고 있다. 태안군은 다음달 21일부터 몽산포항에서 주꾸미축제를 열 예정이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