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Y 재테크 뉴스

‘연금보험은 조조익선(早早益善)’이란 말이 있다. 연금보험은 빨리 가입할수록 이롭다는 의미다. 요즘은 자녀의 미래를 위해 아이들의 어린 시절부터 재테크를 시작하는 부모가 적지 않다. 이런 수요에 맞춰 금융권에서도 예금, 적금, 펀드와 같은 어린이 전용 금융 상품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교보우리아이변액연금보험’은 15세 이하 어린이를 위해 교보생명에서 출시한 어린이 전용 변액연금보험이다. 기존 변액연금보험의 가입 나이를 대폭 낮춰 장기거치에 따른 투자 효과를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연금 혜택은 물론 교육비, 결혼자금과 같이 자녀의 성장 과정에 따라 단계별로 필요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 역시 이점이다.

해당 상품은 펀드운용성과에 따라 연금액이 달라지는 실적배당형 연금보험이다. 가입 10년 후부터는 가입자의 신청 여부에 따라 적립금의 일부를 10회에 걸쳐 매년 지급받을 수 있는데, 펀드운용실적과 관계없이 신청 당시 정한 금액을 보증지급 해줘 학자금이나 유학자금 등으로 활용하기 좋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교보우리아이변액연금보험은 자금활용이 쉬워 자녀가 자라면서 필요한 다양한 자금을 미리 준비하는 용도로 붓기에도 좋다”고 전했다.

상품은 출생 후부터 15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연금은 45세부터 80세 사이에 받을 수 있다. 월납은 10만원부터, 일시납은 1000만원부터 가입 가능하다. 월 보험료가 30만원이 넘으면 보험료에 따라 최고 1.0%까지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자녀가 2명 이상인 경우에는 보험료의 0.5%를 추가적으로 할인 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모든 가입자에게 ‘교보 에듀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자녀를 위한 선물로 더욱 제격이다. 이는 교보생명과 교보문고가 제휴해 만든 서비스로 발달진단검사 (적성, 지능, 성격 등), 양육상담, 독서코칭, 체험교육, 학습·유학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제 막 새로운 학년을 맞이해 새 출발을 시작한 자녀에게 당장의 물질적인 선물보단 장기적으로 유용한 변액연금보험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

<한다혜 기자 blus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