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고

김각중 경방 명예회장
광복 이후 국내 대표적 섬유 전문업체로 자리잡아 온 경방의 김각중 명예회장이 17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87세.
경방 창업주인 고 김용완 회장의 1남4녀 중 첫째인 고인은 1944년 연희전문학교(현 연세대) 이과를 졸업하고 미국 베리어대를 거쳐 유타대에서 화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5~71년 고려대 화학과 교수로 재직 후 경방에 들어와 75년 선친의 뒤를 이어 대표이사 회장에 취임했다. 이후 경방을 국내 대표적 섬유 수출기업으로 키웠다 99~2003년에는 재계를 대표해 26·27대 전국경제인연합회장으로 활동했다. 선친에 이어 부자가 전경련 회장을 지내 화제가 됐다. 유족은 부인 차현영씨와 아들 준(경방 대표이사 사장), 담(경방 타임스퀘어 대표이사 부사장), 딸 지영씨 2남1녀. 19일부터 조문할 수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 22일 오전 7시, 02-2638-2000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