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 말 말

“혁명가를 돕는 것도 영광이라고 느꼈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데뷔 20주년 맞은 전 멤버 이주노, 서태지 음악을 처음 들었을 때 '혁명'이라고 느꼈다면서.

"돈 몇 푼 벌자고 하면 공멸한다"
박창식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장, 최근 취임 1주년 인터뷰에서 '지금이야말로 한류의 내실을 기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아이를 기르는 건 세상에서 가장 힘든 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16일 TV 인터뷰에서 막내아들 루이(15)가 지난 8일 여성 경관에게 장난으로 토마토를 던진 행동에 대해 사과하며.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