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북한 로켓발사 중대한 도발…국제사회와 대응"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아침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예고와 관련해 외교안보 관계 장관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청와대 박정하 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정부는 북한의 소위 '실용위성 발사계획'이 탄도미사일기술을 이용한 핵무기 장거리 운반 수단을 개발하는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규정했다”며 “대응책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박 대변인은 “다음주 열리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미ㆍ일ㆍ중ㆍ러ㆍEU 등 관련국 정상들과 긴밀히 협력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대응해나가기로 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정부는 오늘 회의를 통해 북한의 이번 예고가 핵 도발이란 점을 명확히 한 것”이라면서 “구체적 대응 매뉴얼을 작성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통일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 예고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지원과 비정치적 교류는 유지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등 기독교 단체들은 오늘 중국 선양에서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 관계자들과 접촉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