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통시장 도로변 주·정차 허용 확대

앞으로 대구시와 구·군의 각종 회의에 참석하는 사람들에겐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이 회의 수당으로 지급된다. 또 영세 상인을 위해 100억원이 대출된다. 대구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등 서민경제 안정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내수경기침체와 물가상승으로 전통시장 등의 소상공인과 서민 가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등록된 사업체(15만개) 중 88%가 소상공인(종사자 28만명)이며 매년 무분별한 자영업 창업으로 3년 내 휴·폐업률이 54%에 이른다.



대구시, 소상공인 경제 안정대책

 시는 우선 전통시장 상품권 사용을 확대키로 했다. 이를 위해 대구시·구·군에 설치된 각종 위원회 회의와 현안 회의 참석자에게 주는 수당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한다. 또 경제계, 각종 협회와 단체, 50대 기업을 상대로 상품권 사용 운동을 펴나가기로 했다. 설·추석 등 명절에만 했던 상품권 구매 운동을 연중 전개하겠다는 것이다. 전통시장 4곳은 시티투어 프로그램에 넣거나 주말관광형 시장으로 만들어 쇼핑객을 확보할 계획이다. 전통시장의 도로변에 주·정차를 허용하는 곳도 5곳에서 13개소로 확대한다.



 창업 아이템을 프랜차이즈화하기 위해 전문가를 지원하고, 지역에 본사를 둔 5개 가량의 프랜차이즈를 가맹점 100곳 이상의 브랜드로 키울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대형 유통업체로부터 일정액을 기부받아 대구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뒤 영세 상인에게 100억원을 대출할 계획이다. 농산물을 농수산물도매시장의 경락가격으로 소상인에게 공급하는 유통구조 개선사업도 벌이기로 했다.



 대구시 성웅경 경제정책과장은 “이번 대책이 영세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