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행청소년 맘 잡으면 표창…대전 서구, 학생 칭찬 조례

대전 서구청이 청소년 재기(再起)상을 마련했다. 비행과 탈선으로 사회와 학교에서 일탈했다가 정신 차리고 성실하게 공부하는 학생을 표창하자는 취지다. 서구 박환용 청장은 18일 “학생을 칭찬하는 분위기를 조성해 바람직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학생 칭찬 조례안’을 최근 마련했다”고 밝혔다.

 칭찬 대상은 서구지역에 있는 학교에 재학 중이거나 살고 있는 13∼18세 사이 청소년이다. 학교폭력과 각종 범죄 등으로 괘도를 벗어났다가 올바른 사회구성원으로 거듭난 청소년이다. 주민 10명 이상의 추천을 받아 칭찬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발한다. 선발 인원은 연간 20명 안팎이다. 선정된 청소년은 구에서 운영하는 각종 체육시설(남선공원 실내 빙상장 등)시 할인혜택을 받는다. 또 무료 문화·역사 탐방 기회도 제공한다. 서구청 문세환 청소년계장은 “한때 잘못을 뉘우치고 제 자리를 찾은 학생을 칭찬하는 것은 청소년 탈선을 예방하는 효과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