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강변 초고층 재건축 10곳 … 서울시, 전면 재검토 나선다

한강변 아파트를 초고층으로 재건축하는 정비구역 사업에 대해 서울시가 본격적인 재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강변 부지 일부를 주민들이 기부채납하면 초고층 재건축을 허용하는 내용의 정비구역 사업은 용산 역세권 개발과 함께 오세훈 시장 시절 추진한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핵심 프로젝트다.


 서울시 관계자는 18일 “한강변 아파트 정비구역 사업은 일부 주민의 반대, 초고층 개발에 따른 교통문제, 주거환경 악화 등의 문제가 있다”며 “이런 점들을 검토해 지난 1월 발표된 뉴타운 출구전략 같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고밀도 개발은 한강을 시민에게 돌려주자는 본래의 취지와는 동떨어져 있는 측면이 있다”며 “전반적으로 계획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 이 같은 재검토 방침에 따라 앞으로 한강변 아파트들의 초고층 재건축 사업은 상당 부분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해온 한강변 재개발·재건축 구역은 모두 10곳이다. 압구정·여의도·이촌·합정·성수 등 1차 사업지구인 전략정비구역 5곳과 2차 사업지구인 잠실·반포·구의자양·당산·망원 등 유도정비구역 5곳이 있다. 전략정비구역 중 가장 속도가 빠른 성수지역은 지구단위 구역으로 지정됐지만 강변북로 지하화 비용 부담과 아파트 및 단독주택 소유자 간 갈등으로 조합설립도 못하고 있다. 지구단위 계획안까지 나온 압구정·여의도 등도 20%가 넘는 기부채납률에 일부 주민이 반대하면서 사업진행이 중단됐다. 5개 유도정비구역은 구체적인 계획안도 마련하지 못했다.

 서울시는 일단 지구별로 주민들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임대주택 확대 등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공공시설로 인정해 용적률 제한 완화 등을 해주는 것이 따지고 보면 원래부터 예정돼 있거나, 자신들만을 위한 시설이 많았다”며 “공공성을 엄격히 심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서울시는 각 지역별로 추진 중인 일부 한강변 재건축단지들의 건축안을 줄줄이 보류시키고 있다. 지난달 신반포 6차 아파트 용적률 상향 결정안을 보류시킨 데 이어 지난 13일에는 최고 61층으로 짓겠다는 신반포 1차 재건축 조합의 건축심의안을 반려했다.

 이처럼 사업이 표류하면서 구청 차원에서 사업을 접으려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다. 광진구는 구의·자양 유도정비구역 내 개발행위 허가제한지역 및 건축허가 기준 강화지역 해제(안)에 대해 지난 2월 공고를 내고 주민 열람을 마쳤다. 광진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의 건축행위를 장시간 규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개발행위 허가 제한이 해제되면 단독주택·원룸 등을 짓는 개별 건축행위가 가능해져 사업추진은 어려워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