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리밭 작가 이숙자 가나아트센터 개인전

이숙자 화백이 그린 ‘김포 보리밭 사계(부분)’. 보리알 하나하나가 살아있다.

‘보리밭 작가’ 이숙자(70) 화백이 서울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다음 달 1일까지 개인전을 연다. 2007년 고려대 교수로 정년 퇴직한 후 처음으로 여는 이번 개인전에는 ‘이숙자의 색채 여정’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이 화백은 70년대부터 40여 년 동안 보리밭 그림을 그려왔다.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 ‘보리밭’ 연작 등 회화 40여 점과 크로키 30여 점 을 선보인다.

 이 화백은 한국 채색화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이를 현대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보리밭 연작’에서 여러 번의 붓질을 통해 보리알의 입체성을 강조해왔다. 보리 수염 한 올 한 올을 세밀하게 표현한 독특한 기법으로 유명하다.

 한국적 정취가 물씬 묻어나는 그의 보리밭은 밟을수록 더 잘 자라는 보리의 질긴 생명력처럼 고난 가운데 희망을 잃지 않았던 우리 민족사적 역정을 잘 대변하고 있다. 다음 달 4일부터는 부산 해운대구 중동 가나아트부산에서 개인전을 이어간다. 02-720-1020.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