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설사의 무덤’ 대구에 분양 봄바람

대구 감삼동 대우 월드마크 웨스트앤드.
미분양이 많아 ‘건설사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대구. 최근 지방 주택시장 온기가 이곳에도 확산돼 미분양이 크게 줄고 있다. 1월 말 기준으로 7477가구로 지난해 1월 1만2380가구에 비해 40%나 되는 5000가구 가까이 감소했다. 지방 5개 광역시 중에서 가장 큰 감소폭이다.

 하지만 여전히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이 많다. 5525가구로 전체의 74%를 차지한다. 대부분(93%) 전용면적 85㎡ 초과의 중대형이다. 

이런 대구에서 한 달 새 중대형 준공 후 미분양을 400억원 넘게 판매한 아파트가 있어 눈길을 끈다. 달서구 감삼동에 2010년 8월 입주한 대우 월드마크 웨스트앤드 주상복합아파트다. 이 단지는 모두 중대형인 전용 99~176㎡형 994가구로 이뤄져 있다. 대우건설이 시공한 지상 33~45층의 초고층이다. 입주한 지 1년4개월이 지나도록 미분양 몸살을 앓다 지난달 이후 75가구가 팔려 나가면서 미분양 해소에 탄력이 붙었다. 한 달 새 팔린 주택의 판매금액은 400여억원에 달한다. 미분양이 한꺼번에 팔린 이유가 뭘까. 먼저 분양가를 낮춰 수요자들의 부담을 줄였다.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큰 주택형인 전용 125~176㎡형의 3.3㎡당 분양가를 이보다 더 작은 113㎡형(1000만~1050만원) 이하로 조정했다.


 분양대행사인 국진하우징 김국진 사장은 “작은 주택형과 큰 주택형 간 가격차이가 줄어들자 좀 더 넓은 집을 원하던 수요자들이 계약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첨단시스템과 고급 커뮤니티 시설이 고급주택 수요를 자극했다. 이 단지에는 웬만한 시설을 자동으로 작동할 수 있는 홈네트워크 시스템과 첨단 보안 시스템을 비롯해 사생활 보호를 위해 호텔식 로비가 설치돼 있다. 커뮤니티 시설로 손님을 따로 모실 수 있는 세스트룸, 연회장 등도 갖추고 있다.

 입지여건도 작용했다. 대구지하철 2호선 죽전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아파트인 데다 인근에 대구지법 서부지원, 대구지검 서부지청 등 법조타운이 형성돼 있다.

 인근 유명공인 유상권 사장은 “지난해부터 대구지역 집값도 꽤 오르면서 큰 집과 작은 집 간 가격 차이가 줄어든 데다 입지여건이 괜찮은 초고층 브랜드 단지여서 수요자들의 입질이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