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식간에 180도 바뀌는 서울시 주택정책…주민만 혼란

[앵커]



그러면 이 문제에 관해 서울시와 정치권은 책임이 없을까요.



계속해서 이번엔 사회부 기자와 정치부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 시장은 오세훈 전 시장 때의 재개발 재건축 기준을 바꾸겠다고 방침을 밝혔습니다. 공공성을 강화한다는 명분입니다.



재개발의 취소 요건을 주민의 75% 이상 반대에서 30% 반대로 낮추고, 재건축 시 소형 아파트 의무비율은 20%에서 50%로 올리겠다는 겁니다.



한강변 아파트 재건축에 대한 입장도 다릅니다.



오세훈 전 시장은 공공성을 위해 아파트 부지의 25%를 기부채납한다면 초고층을 허용했습니다.



그러나 박 시장은 주변 경관과 조화에 안 된다는 이유로 초고층 자체를 반대합니다.



서울시의 정책이 한순간에 바뀐겁니다.



[최창식/중구청장 (전 행정부시장) : 마스터플랜을 세우고 개발이 될만한 곳을 계획적으로 개발하자. 살기좋고 좀 더 주거의 질을 높이면서….]



[진희선/서울시 주거재생 정책관 : 종전처럼 뉴타운의 정비사업을 해서 주민이 원하는 만큼 수익을 얻을 수 없고 원주민들은 쫓겨나는 그런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이에따라 주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몇 년 동안 시의 정책에 맞춰 사업을 진행했는데 하루 아침에 사업이 백지화 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이승희/개포시영 재건축 조합장 : 15년 가까이 준비한 꿈과 희망이 시장과 정책이 바뀌면서 재건축이 중단될 수 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서울시의 오락가락 정책 때문에 애꿎은 시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