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5세 이상 완전 틀니 보험 적용

7월부터 75세 이상 노인의 ‘완전 틀니’ 시술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비용부담이 크게 줄어들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시행은 7월부터다. 지금까지는 틀니에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노인들의 부담이 적지 않았다.



7월부터 145만원 → 47만원 선

 정부는 우선 이가 하나도 없을 때 통째로 시술하는 완전 틀니부터 보험을 적용한다. 부분 틀니는 내년에 적용 예정이나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완전 틀니는 현재 치과 병·의원에서 평균 136만~145만원을 받는데 건보 수가는 이보다 훨씬 낮게 책정될 전망이다.



정부는 완전 틀니 개당 진료 수가를 95만원으로 어림잡고 있다. 이 선에서 정해지면 환자는 50%(47만5000원)만 부담하면 된다. 지금의 3분의 1 정도로 부담이 줄어드는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