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고] 신사참배 반대 최상욱 선생

일제 강점기 한글 말살 정책과 창씨개명에 강력히 항의했던 애국지사 최상욱(사진) 선생이 13일 별세했다. 90세.

 선생은 1943년 부안에 있는 남선교통주식회사에 근무하던 당시 일제의 한글 말살 정책에 대항해 한글 사용을 강력히 주장하며 이를 실천에 옮겼다. 또 같은 해 5월 창씨개명에 반대했고 신사참배는 우상숭배에 불과하니 이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민들을 설득하다가 경찰에 체포돼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80년 대통령표창,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경옥 여사와 아들 준영(LG CNS 부장)씨 등 1남 5녀. 발인 15일 오전 8시, 장지 대전현충원 애국지사 제4묘역, 빈소 서울보훈병원 장례식장 5호. 010-3951-3195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